原创翻译:龙腾网 http://www.ltaaa.com 翻译:月亮圆圆 转载请注明出处
论坛地址:http://www.ltaaa.com/bbs/thread-483847-1-1.html

어느덧 이혼 시즌 된 설연휴…변호사 찾는 남편들 늘었다

不知不觉进入离婚季的春节假期,寻找律师的丈夫增多



서울 잠원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 A씨는 지난달 31일 “이번에야말로 이혼을 꼭 해야겠다”며 변호사 사무실을 두드렸다. A씨는 “더 이상 장인·장모와 한 가족으로 살고 싶지 않다”며 “나도 어머니 아버지의 귀한 ‘아들’”이라고 울먹였다.

居住在首尔蚕院洞的30多岁男性A某,上月31日敲打律师办公室后进来说“这次一定要离婚”。A某哽咽着说:“再也不想和岳父、岳母一起生活了。我也是父亲母亲珍贵的儿子。”

A씨 주장에 따르면 결혼 전부터 A씨를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던 장인·장모는 결혼 이후에도 수시로 예고 없이 집을 찾아와 간섭과 불평을 늘어놓기 시작했다. “큰 집에서 살았던 딸인데 아파트 평수가 너무 작다”는 것에서부터 매번 A씨의 월급과 상여금, 진급 계획 등을 꼬치꼬치 캐물으며 ‘한숨’을 쉬었다.

据A某表示,从结婚前开始就不喜欢A某的岳父、岳母,在结婚后也经常不经意地来到小夫妻的家里干涉和抱怨。 比如“我的女儿本来就住在大房子里,现在的公寓太小了”,或者接连询问A某的工资、奖金、晋级计划等,让人不由得长叹一口气。

장인은 “남자가 능력이 없다”는 등의 폭언도 일삼았다. 손아래 동서의 ‘재력’과 비교하는 것은 부지기수였다. 장인·장모가 집을 한 번 찾았다 가면 어김없이 부부싸움을 했다. A씨는 “이번 설 연휴에도 장인이 본인 집에 먼저 들러서 며칠 자다 가라고 하더라”며 “그 며칠 동안 장인·장모의 폭언과 시선을 버틸 자신이 없다”고 토로했다.

岳父常说”男人没有能力”这样的伤人话语,也经常拿A某和其他人比较。岳父、岳母来一趟家,准会发生夫妻吵架。A某吐露说:“今年春节休假的时候岳父让我到他们家住几天再走,我都没有信心忍受岳父和岳母的恶言恶语和不友好目光。”

아내는 물론 남편도 ‘차별 힘들다’며 이혼 상담

妻子自不必说,丈夫也“难分难舍”谈离婚

변호사 업계에서는 설 연휴를 ‘이혼 시즌’이라고 부른다. 명절 연휴가 끝나면 이혼을 상담하려 찾는 사람들이 크게 늘기 때문이다. 시댁에 대한 불합리한 대우에 지친 아내의 이야기는 ‘스테디셀러’다. 최근에는 처가의 차별 발언에 지쳐 변호사 사무실을 찾는 남편들이 크게 늘었다. 신미숙 변호사는 “최근에는 오히려 아내보다 남편들이 이혼 상담을 받으러 오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律师界称春节假期为“离婚季”。因为在节假日结束后,前来咨询离婚的人会大幅增加。妻子因婆家的不合理待遇而疲惫不堪,丈夫因妻子的歧视发言而疲惫不堪,这样的人越来越多。申美淑(音译)律师表示:“最近,比起妻子,丈夫来咨询离婚问题的情况更多。”

특히 명절 직후에는 ‘시댁을 먼저 가나, 처가를 먼저 가나’로 인해 싸움이 커져 이혼 상담을 받으러 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남녀 모두 외동인 경우가 많고 아내들의 교육 및 사회 참여 수준이 높아졌기 때문에 “왜 꼭 시댁을 먼저 가야 하느냐”는 아내들의 성토에 남편들도 ‘논리적 답변’을 내놓을 수 없어졌다. 결혼 4년 차의 직장인 김모(37) 씨는 "아내 말이 맞다는 것을 아는데 시댁 말고 처가를 먼저 가면 안 될 것 같다"며 "부모님께도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알 수 없어서 난감하고 아내를 설득할 말을 찾지도 못해 스스로가 작아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特别是节后因“先去婆家,还是先去岳母家”而引发争吵,前来咨询离婚的人很多。由于男女双方都是独生子女的情况较多,而且妻子的教育水平及社会参与水平也有所提高,因此当妻子们发出“为什么一定要先去婆家”的疑问时,丈夫们也无法给出合理性的回答。结婚4年的上班族金某(37岁)说:“我知道妻子的话是对的,但还是觉得不能先去岳父岳母家。因为不知道该怎么向父母解释,所以很为难,也很说服妻子。”

‘처가 먼저’ 이성적으론 OK, 감정적으론 NO

妻为先,理性上OK,感性上NO

신 변호사는 “요즘은 아들·딸 없이 워낙 워낙 아내들도 부모에게 귀하게 대접받으며 자랐기 때문에 ‘처가에 먼저 가자’는 요구를 하게 된다”며 “요 、즘 젊은 남편들도 이성적으로는 꼭 시댁을 먼저 가야 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지만, 정서적으로는 여전히 본가를 먼저 가야 한다고 생각해 이해가 충돌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변호사는 “명절 때의 어찌 보면 ‘소소한’ 싸움이 결국 과거의 싸움과 서운함까지 소급해 이혼으로 번지게 된다”고 말했다.

申律师说“现在不论是儿子还是女儿,都是在父母的宠爱下而长大的,所以妻子也会提出先回娘家的要求。现在的年轻丈夫也会知道,从理性上来说没有必要一定要先去婆家,但感性上还是会坚持要先回婆家”。另一位律师说,从节日时的某种角度看,琐碎之争最终会溯及过去,导致激烈争吵,最终演变成离婚。

강도에 따라 다르지만 일회성 폭언이 바로 이혼 사유로 인정되긴 어렵다. 지속적으로 폭언이 있었다는 사실이 인정돼야 한다. 김영미 변호사는 “직계존속의 비하나 차별 발언으로 혼인을 지속할 수 없으면 이혼이 인정된다”며 “다만 그 비하나 차별 발언이 혼인을 지속할 수 없을 정도인지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했다.

虽然根据强度不同,但一次恶言很难被认定为离婚的理由,应该承认最终导致离婚的是持续不断的恶言相向。律师金英美(音)表示:“不能因为直系亲属的一次歧视发言就决定不能持续婚姻、要离婚。”

폭언·비하 ‘주변 진술서’로 입증…‘녹음 파일’ 제출도 늘어

恶言、贬低,用“周边陈述书”作为证据证明,提交录音的人也增多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주변 사람들의 ‘진술서’를 받는 것이다. 김 변호사는 “주변 친구나 가족들에게 ‘차별이나 비하 발언이 있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는 내용을 구체적으로 받을수록 좋다”며 “이혼 소송은 당사자의 ‘주장’밖에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결국 어떤 주장이 더 신빙성이 있느냐에 따라 소송 결과가 달라진다”고 밝혔다. 단 신 변호사는 “자녀가 장성했다면 자녀의 진술서도 증거로서 효력이 인정되지만, 어린아이일 경우 진술서는 오히려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어린아이가 부모의 불화를 자세하게 설명해야 한다는 것인데, 재판부에서 아이의 권한을 침해하는 행동으로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最普遍的办法是拿到身边的人的“陈述书”。金律师表示:“如果有身边朋友或家人具体的陈述书来证明对方经常性发出歧视或贬低发言最好,离婚诉讼往往只有当事人的‘主张’,如果有其他人的辅助证明会更加可信。”但是申律师表示,“如果子女已经长大成人,那么子女的陈述书也可以成为证据,但作为幼儿的话,陈述书反而没有帮助。”

최근에는 ‘녹음 파일’을 제출하는 사람들도 늘었다고 한다. 신 변호사는 “상대나 상대 부모의 폭언이 담긴 녹음 파일을 들고 오는 사람도 있다”며 “이 경우 진술서보다 더 확실한 증거로 인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据说,最近提交“录音文件”的人也增加了。申律师表示,有的人拿着包含对方或对方父母的恶言恶语的录音文件过来,在这种情况下,可以认定为录音文件是比陈述书更确切的证据。